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더불어시민당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권인숙 비례대표 후보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후보인 권인숙 전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은 6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를 향해 “자신의 망언에 책임을 지고 정계은퇴 선언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권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성명서를 내고 “통합당이 성범죄에 자당인사 연루됐을 경우 정계에서 완전히 퇴출시키겠단 대책 내놓았지만, 극악무도한 가해자를 옹호하는 발언을 한 대표를 지닌 당의 이런 대책은 국민을 기만하는 미봉책”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1일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n번방 가입자의 신상 공개에 대해 “호기심 등에 의해 방에 들어왔는데 막상 적절하지 않다 싶어서 활동을 그만둔 사람들에 대해선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본다”고 발언했다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권 후보는 “황 대표의 막말과 현실 인식은 피해자의 마음 속에 평생 남을, 씻을 수 없는 상처에 소금을 뿌린 것이나 다를 바 없다”며 “통합당이 공약의 진정성 보이기 위해서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단 하나, 황 대표의 정계은퇴”라고 했다.

권 후보는 1980년대 부천경찰서 성고문 피해자로, 문재인 정부 법무부 성희롱·성범죄 대책위원회 위원장,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원장 등을 지냈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