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으로부터 “세계보건총회(WHA) 기조발언을 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청와대가 6일 밝혔다. WHA는 세계보건기구의 최고의결기관이다.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이 각각 유럽과 아프리카를 대표하여 발언하기로 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한국의 경험을 공유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오후 4시부터 25분 간 테드로스 사무총장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전했다. 통화는 테드로스 사무총장이 제안하며 이뤄졌다.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한국의) 적극적인 검사와 진단, 확진자 동선 추적 등 한국의 포괄적 전략이 (확진자 감소에) 주효하게 작용하고 있다”며 “대통령께서 전세계 정상들에게도 한국의 이러한 포괄적 접근 방식이 공유될 수 있도록 독려해 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한 제안’을 하고 싶다면서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5월에 화상으로 개최될 WHA에서 아시아 대표로 기조발언해 달라”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초청해 주셔서 감사하다. 강경화 외교장관 등 외교채널을 통해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며 제안을 사실상 수락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우리 정부는 WHO 뿐만 아니라 유엔 주도 코로나19 대응 프로그램 등에도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