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토론서 격돌한 ‘종로 빅매치’ 주자들
서울 종로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오른쪽) 후보와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6일 오전 서울 강서구 티브로드방송 강서제작센터에서 열린 방송 토론회에 참석해 착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건국 이래 가장 어려운 상황이다.”(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

“대통령이 탄핵된 나라가 멀쩡했겠나.”(이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

서울 종로에서 총선 격전을 벌이고 있는 여야 대권주자가 6일 TV 토론에서 격돌했다. 두 사람이 정책 토론회에서 맞붙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토론이 ‘대선 전초전’으로 불린 이유다. 두 후보는 서로의 약점을 파고들며 신경전을 벌였다. 토론은 종로구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로 서울 강서구 티브로드방송 강서제작센터에서 진행됐다.

각각 문재인 정부와 박근혜 정부 국무총리를 지낸 이 후보와 황 후보는 전ㆍ현 정권의 치부를 부각하는 데 치중했다. 황 후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정부 대응을 문제 삼으며 “과거에는 이런 피해가 없었다”고 공격했다. 이 후보는 “(박근혜 정부에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ㆍ2015년)로 38명이 목숨을 잃었다는 사실을 상기시켜 드린다”고 되받았다. 메르스 사태 때 총리였던 황 후보는 “코로나 피해자(사망자)는 183명으로, 저는 메르스 피해를 막기 위해 노력 했다”며 다시 받아쳤다.

종로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와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6일 서울 강서구 한 방송제작센터에서 종로구 선관위 주최 토론회에 출연해 악수를 하고 있다. 뉴시스

“1주택자 종합부동산세 완화를 고려한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마음의 빚이 없다”는 이 후보의 최근 발언을 놓고 황 후보는 ‘말 바꾸기’라고 공세를 폈다. 특히 조국 사태와 관련해 “검찰 수사 당시에는 과도한 수사를 비판하더니 이제 와서 마음의 빚이 없다고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말 바꾸기는 정치인의 생명을 갉아먹는다. 말 바꾸는 후보와 어떻게 협력을 하느냐”고 공격했다.

이 후보는 “저는 황 후보가 말씀을 바꾸더라도 신뢰하겠다”며 맞대응을 피했다. 지난 주말 종로 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황 후보를 미워하지 말라”고 한 데 이어 황 후보와 야당의 공격을 무력화시키려는 전략이었다.

이 후보는 황 후보가 문재인 정권을 ‘좌파독재 정권’이라고 규정한 점을 파고들었다. 이 후보는 “한국을 좌파독재로 규정하는 곳은 황 후보 정당(통합당)뿐”이라며 “멀쩡한 나라를 (우리가) 2, 3년 만에 망가뜨렸다고 하는데, 멀쩡한 나라였다면 헌정사상 초유의 대통령 탄핵이 왜 있었겠냐”고 반격했다. 황 후보와 통합당의 아킬레스건을 건드린 것이다.

이에 황 대표는 “우리나라는 안보도 튼튼했고 경제도 멀쩡했는데 문재인 정권이 들어서 2년 만에 무너졌다”며 “행정부는 물론 사법부도 정부에 장악됐다고 국민들은 생각한다”고 받아쳤다.

토론회 열기가 고조되자 황 대표가 “사회자가 보충 질문 기회를 주지 않았다”고 항의해 녹화 영상을 확인하느라 토론회가 5분 가까이 중단되기도 했다. 토론회는 7일 오후 8시 티브로드 지역 방송에서 볼 수 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