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연구원 정책협약 행사에서 “탈당을 통한 불복, 정의 거스르는 일 없어야” 
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이 3일 오후 경남 창원시 성산구 이흥석(왼쪽) 후보 선거 사무소에서 이 후보와 정책협약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창원=연합뉴스

“민주주의는 절차와 승복의 미학입니다. 어떠한 탈당도 아름다운 탈당은 없습니다.”

‘불편한 후보’들에 대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선 긋기가 계속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의 사령탑인 양 원장은 3일 경기 의왕ㆍ과천에 출마한 이소영 후보의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정책협약식 행사에 참석해 “이소영 후보가 압도적인 승리를 거둬야 하는 이유가 또 하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양 원장의 발언은 우선 민주당이 의왕ㆍ과천 지역을 전략공천 지구로 선정하며 벌어졌던 당내 논란을 겨냥한 것으로 읽힌다. 앞서 민주당이 현역 의원인 신창현 의원을 컷오프 시키고 전략공천 방침을 밝히자 일부 당원들은 철회를 요구하며 “탈당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또 민주당에서 출마해 2차례 의왕시장을 지냈으나 지난 지방선거에서 컷오프된 뒤 탈당했던 김성제 후보를 복당시키라는 요구도 있었다. 김 후보는 현재 민생당에서 의왕ㆍ과천에 출마했다.

양 원장은 “탈당을 통해 불복과 정의를 거스르는 일은 있어선 안 된다”며 “정의가 살아 숨쉬는 민주주의의 역사를 위해서도 이소영 후보가 압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넓게 보면 양 원장의 발언은 민주당을 탈당한 인사들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에 대한 견제로도 풀이된다. 더불어시민당에 본격적으로 힘을 싣는 메시지를 발신한 것이다. 양 원장은 2일 고민정 서울 광진을 후보와의 정책협약식이 끝난 뒤에도 김의겸, 최강욱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에 대해 “매우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그는 “무엇이 노무현 정신이고 문재인 정신이고 민주당의 정신인지에 대해 좀 깊이 살펴보고 그런 선택을 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다음날인 3일에는 박무성 부산 금정 후보와의 정책협약식에서도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하는 동안) 탈당하거나 분당을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 정책협약은 후보들의 정책 역량을 부각해 지지율을 높이겠다는 취지에서 공식 선거운동 첫날부터 이어지고 있다.

양 원장은 이날 이소영 후보에 이어 김남국 안산 단원을 후보, 이탄희 용인정 후보를 만나 적극적인 지지를 약속했다. 김 후보와의 정책협약식 후에는 선거사무소가 입주한 건물 상인들을 만나 “잘 부탁드린다”고 직접 힘을 보탰다. 이 후보에 대해서는 “매우 강하고 반듯한 사람이지만 최근 선거운동 하면서 건강이 많이 상한 걸로 안다”면서 “이 후보가 선거운동을 하다 쓰러지면 저라도 (용인에) 내려와서 이 후보를 당선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