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가운데)와 부인 최지영 씨,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부인 김미경 씨,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왼쪽)이 6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 거리에서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6일 황교안 통합당 대표의 종로 유세 현장을 찾아 “지금 이 상황에서 나라 경제를 살려야 하나, 조국을 살려야 하나”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서 진행된 황 대표의 유세현장에 동참해 “왜 황교안 후보가 종로를 대표하는 의원이 돼야 하는가를 설명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선거 쟁점으로 부각해 ‘정권 심판론’이 코로나19 이슈에 밀리게 하지 않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정권이 중차대한 상황에서 이상한 사람 하나를 살리려 한다”며 조 전 장관을 거론한 후 “그 사람은 자유민주주의 체제에서 온갖 것을 향유하고 본인 스스로 사회주의자라고 떳떳이 이야기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이 사람을 살려서 대한민국을 사회주의 국가로 하려는 게 아닌지 의심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서도 정부의 실책을 부각하려는 메시지를 이어갔다. 그는 “엄중한 상황에 처했는데 정부는 자기네가 코로나 사태를 가장 잘 처리한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며 “싱가포르, 홍콩, 대만의 확진자와 사망자 수와 비교하면 대한민국은 낙제생”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지원을 받은 황 대표도 이날 유세차량에 올라 “김종인 위원장의 말씀을 잘 들었냐”며 “경제냐 조국이냐 엄중한 선택에서 대한민국을 선택해야 한다. 조국을 선택하면 대한민국이 망가진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유세차량에서 내려온 후에도 “저는 종로 토박이”라며 “종로 유권자들이 지난 3년이 어땠다는 걸 잘 인식하고 어떻게 가장 올바른 국회의원을 만들까에 대한 생각이 많다”며 황 대표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유세에는 황 대표의 부인인 최지영씨와 김 위원장의 부인인 김미경 이화여대 식품영양학과 명예교수가 동참했다. 최씨는 황 대표와 김 위원장의 유세에 앞서 “저희 남편을 꼭 종로 국회의원으로 만들어달라”며 “저는 최선을 다해 내조하겠다”고 말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