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료 개편과 관련해 논란의 중심에 선 국내 배달앱 1위 업체 배달의민족이 결국 사과했다. 더불어 새로운 수수료 개편 제도에 대해 보완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경제들의 김범준 대표는 6일 공식 사과문을 언론에 배포했다. 김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외식업주들이 어려워진 상황을 헤아리지 못하고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다는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일부 업소가 광고 노출과 주문을 독식하는 소위 ‘깃발꽂기’ 폐해를 줄이기 위해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지만 자영업자들이 힘들어진 상황 변화를 두루 살피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 1일부터 입점업체에 광고료 조로 매달 8만8,000원을 받는 정액제 ‘울트라콜’ 대신 주문 발생 때마다 결제금액의 5.8%를 받는 정률제 ‘오픈서비스’로 수수료 체계를 바꿨다. 그러나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 3일 소상공인들의 부담만 가중된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영세 업소와 신규 사업자일수록 주문이 늘고 비용 부담이 줄어든다는 개편 효과에만 주목하다 보니, 비용 부담이 갑자기 늘어나는 분들의 입장은 세심히 배려하지 못했다”며 “우아한형제들은 즉각 오픈서비스 개선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우아한형제들은 비용 부담이 늘어나는 업체에 대해 보호 대책을 포함해 여러 측면으로 보완할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다.

김 대표는 “오픈서비스 도입 후 업소별 주문량의 변화와 비용 부담 변화 같은 데이터도 면밀히 검토하겠다”며 “오픈서비스 도입 후 5일간의 데이터를 전주 동기와 비교 분석해 보면, 오픈서비스 요금제에서 비용 부담이 늘어나는 업주님과 줄어드는 업주님의 비율은 거의 같게 나타나고 있다”고 언급했다. 데이터가 축적되면 향후 투명하게 공개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혜택도 확대할 예정이다. 김 대표는 “월 최대 15만원 한도 내에서 3, 4월 수수료의 절반을 돌려드리는 정책을 지난달 이미 발표했다”며 “당장의 부담을 줄여드리기 위해 이 정책을 확대해 4월 오픈서비스 비용은 상한을 두지 않고 내신 금액의 절반을 돌려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일을 계기로 저희는 외식업소의 매출은 늘고, 이용자들의 업소 선택권은 최대한 보장되는 앱이 되도록 배달의민족을 가꾸어나갈 것을 약속 드린다”고 말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