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확진자, 병원ㆍ생활치료센터 등 다시 입원 
 신규 확진자 통계에는 반영 안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으로 입원 치료를 받던 남자 어린이가 완치 후 보호자(음성 판정)를 따라 퇴원하고 있다. 뉴스1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은 18명이 재확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금까지 완치 판정을 받은 18명이 재확진 돼 병원과 생활치료센터 등에 다시 입원ㆍ입소했다. 이들은 완치 판정을 받은 이후에 신종 코로나 의심 증상이 다시 나타나거나, 직장이나 사회 복귀 직전 진단 검사에서 다시 확진 판정을 받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재확진자는 신규 확진자 통계에는 반영하지 않는다.

시는 가정의학과 대구경북지회 협조를 얻어 퇴원자 유증상 상담 시스템을 구축해 능동 감시를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김종연 대구시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확진 판정 후에도 의심 증상이 나타난다면 다시 진단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며 “재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들에 대한 추가적인 모니터링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6일 현재 대구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확진자는 총 6,781명이다. 이 가운데 4,949명이 완치돼 퇴원했다. 감염 유형별로는 신천지 신자 4,259명, 사회복지생활시설, 요양병원, 정신병원 등 고위험군 시설 505명, 기타 2,017명이다.

김재현 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