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사방 유료회원 10여명 입건… 30대가 최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경찰, 박사방 유료회원 10여명 입건… 30대가 최다

입력
2020.04.06 11:35
0 0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지난달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고영권 기자

서울경찰청은 ‘텔레그램 박사방’에 드나든 유료회원 10여명을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6일 밝혔다.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전자지갑에 가상화폐를 보낸 이용자를 역추적해 유료회원을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입건된 10여명 중에 미성년자는 없고, 연령별로는 30대가 가장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가상화폐 거래소 및 구매대행업체 20곳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추가로 집행 중이다. 경찰은 이번에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면 유료회원을 추가로 특정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안하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