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인(가운데) 행정안전부 차관이 1월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룸에서 개인정보 보호법 개정 후속조치 관련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데이터와 데이터 가공 기술이 곧 힘인 ‘데이터 경제 시대’가 도래했다. 특히, 올 초 ‘데이터 3법’이 통과돼 관련 산업이 더욱 활발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정작 정부기관들은 이러한 시대의 흐름을 따라가지 못한다. 현재 디지털 리더십 기술과 전략을 개발하는 단계에 머물러 있다. 가트너가 전 세계 정부 정보관리책임자(CIO)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 CIO 어젠다’에 따르면, ‘명확하고 일관된 전체적인 비즈니스 전략을 갖췄다’고 응답한 정부기관 CIO들은 48%로 절반도 채 되지 않았다.

정부기관들은 리더십 변화, 조직개편, 예산부족 등의 다양한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4년간 전 세계 정부 CIO들 중 58%가 조직개편을 겪었으며, 같은 기간 내 52%가 예산부족 문제를 경험했다. 이는 다른 산업군들에 비해 높은 수치로 정부의 융통성 없는 예산 편성과 같은 문제를 더욱 악화시킨다.

정부가 난제로 인정한 자금 조달의 문제점은 정부기관 내의 IT 예산 편성 절차에서도 발견된다. 정부는 여러 부처가 추진하는 주요 사업 부문에 대한 재정 투자 계획과 운영 효율성 사이의 적절한 균형을 맞추지 못해 종종 IT 예산을 삭감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예산 삭감은 정부 내 각 부처의 행정업무 처리 능력, 성과 달성 가능 여부와 조직의 평판을 좌우하므로, 결과와 리스크는 명확하게 설명돼야 한다.

즉, 정부기관의 CIO는 IT 기술을 활용함으로써 목표 달성에 기여하는 가치를 조직에 일관성 있게 전달할 수 있어야 한다. 가시적인 정책과 서비스를 통해 국민의 경험을 개선해야 하며, 디지털 기술을 집중적으로 다루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를 통해 정부기관의 CIO는 IT 전략과 첨단 기술을 비롯한 새로운 기술 도입을 조직에 명확하게 연계함으로써 성공적인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정부 CIO는 정부기관의 공익의 가치에 초점을 맞춰 새로운 동기를 부여할 필요가 있다. 정부의 CIO는 균형적인 조직 문화를 구축해 조직개편, 선거주기에 맞춘 단기 성과 집착 등의 추가적인 혼란을 최소화해야 한다.

올해 전 세계 정부 CIO들은 데이터 분석, 클라우드, 인공지능(AI), 로봇 기술 등에 큰 관심을 가질 것이다. 때문에 정부 CIO들은 기관의 잠재적 가치에 따라 투자 우선순위를 정할 필요가 있다. 클라우드, 데이터 분석과 같은 보다 성숙한 기술은 디지털 정부 서비스를 위해 우선시될 수 있지만, AI, 로봇 자동화와 같은 신기술은 소규모로 시작해 가치를 입증한 후에 확장시키는 것이 좋겠다.

전 세계의 산업 구조가 데이터를 기반으로 재편성되고 있다. 정부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기술, 그리고 새로운 기업과 사회 주체가 나올 수 있는 토양을 다져야 한다. 정부 CIO들의 역할 강화로 2020년에는 데이터 분석, AI, 클라우드와 같은 기술 기반의 디지털 정부 혁신이 이뤄지기를 기대해 본다.

최윤석 가트너 코리아 시니어 파트너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