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하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이 일부 성과를 거두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고공행진하고 있다. 지지율 하락을 이끈 ‘이영자(20대ㆍ영남ㆍ자영업자)’ 중 ‘영자’가 다시 발길을 돌린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6일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실시한 4월 1주차(3월30일~4월3일) 주간집계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3월 4주차 주간집계 대비 1.1%포인트 오른 53.7%(매우 잘함 33.6%, 잘하는 편 20.1%)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최고치다.

부정평가는 0.9%포인트 내린 43.2%(매우 잘못함 31.2%, 잘 못하는 편 12%)로 집계됐다. ‘모름ㆍ무응답’은 0.2%포인트 감소한 3.1%였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가 차이는 10.5%포인트로 올해 들어 최고 격차를 기록했다. 이 격차가 두 자릿수로 벌어진 건 2018년 11월2주(긍정 53.7%ㆍ부정 39.4%) 이후 처음이다.

이번 상승세에서는 특히 지지율 주요 이탈 계층으로 꼽혔던 영남권(부산ㆍ울산ㆍ경남)과 자영업자들의 ‘복귀’가 눈에 띈다. 영남권에서는 긍정적 평가가 같은 기간 43.7%에서 46.7%로 올랐고, 자영업자들의 긍정평가도 44.8%에서 49.4%로 올랐다.

연령대별로는 50대(54.3%→58.6%)와 60대 이상(40.1%→43.4%)에서 긍정평가가 상승했다. 직업별로는 가정주부(44.9%→50%)와 학생(48.5%→51.7%)에서 오른 반면, 무직(475%→42.6%)에서는 하락했다. 성별로는 ‘이영자(20대ㆍ영남ㆍ자영업자)’ 현상의 한 축인 20대(51.2%→49.7%)에서 여전히 하락세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ㆍ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80%)ㆍ유선(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18세 이상 유권자 4만6381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2521명이 응답을 완료해 5.4%의 응답률을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포인트다.

김진주 기자 pearlkim7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