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서 확진 88세…경찰 사인 조사
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있는 음압격리병상을 살펴보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받던 80대 여성이 병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 여성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30분쯤 경북도내 한 병원에 입원 중이던 A(88)씨가 숨져 있는 것을 의료진이 발견했다. A씨는 경북의 한 요양병원 입소자로, 지난달 20일 요양병원 전수검사 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음날인 21일 현재 입원 중인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았다.

A씨는 고혈압 등 기저질환이 있었지만 위중한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사인을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어서 구체적인 내용을 말하기 어렵지만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고 말했다.

김정혜 기자 kj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