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한 의사 고(故) 허영구 원장의 유가족에게 “고인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정부가 의료진 보호에 더욱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허 원장 부인에게 전화를 걸어 “대구ㆍ경북 지역에 코로나19 감염이 만연한 상황에서도 (고인은) 의연하게 본인의 자리를 지키면서 환자 진료에 최선을 다했다”며 “지켜드리지 못했다는 송구함과 함께 비통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의료진 감염을 막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허 원장은 경북 경산시에서 코로나19 관련 업무를 하다 감염됐고, 지난 3일 사망했다.

정 총리는 앞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도 허 원장을 애도하며 “정부는 의료인들이 자부심을 갖고, 더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의심 환자의 의료기관 출입을 철저히 관리하고, 감염원으로부터 의료인력을 보호하기 위한 장비의 적시제공과 환경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보건복지부를 향해서는 “현장의 의료인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각별히 유의하여 관련 대책을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또 대구 및 경북 의사회 회장들과도 전화 통화를 했다고 총리실은 전했다. 정 총리는 “의료인 사망으로 대구ㆍ경북 지역은 물론, 전국 의료인들의 사기가 떨어지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전하면서 “우리 국민 모두가 의료진에게 감사하고 응원하고 있음을 잊지 말아 달라. 정부도 더 이상의 의료진 희생이 없도록 더욱 신경 쓰고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