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5일 식목일을 맞아 지난해 대형 산불로 피해를 입은 강원 강릉시 옥계면 천남리를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강릉=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5일 강원 강릉시를 찾아 “지난해 강원 산불이야말로 관민이 마음을 모아 재난을 극복한 모범적 사례”라며 “그 때 그 정신으로 지금 겪고 있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도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75번째 식목일을 맞은 이날 오전 강원 강릉시 옥계면 천남리를 방문했다. 옥계면은 지난해 4월 4일 강원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산불로 인해 산림 약 1,033㏊에 피해를 입었다. 당시 산불로 피해를 입은 산림 면적은 2,832㏊, 남산 면적(290㏊)의 9.7배에 달하는데, 옥계면은 그 중에서도 가장 피해가 컸던 곳이다. 당시 국가위기관리센터, 산림청, 강원도 등 유관기관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산불 진화 작업에 협조, 산불은 하루 만에 진화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5일 강원 강릉시 옥계면 천남리를 방문해 마을 주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릉=뉴시스

문 대통령은 다과회에서 “(지난해) 4월 5일은 원래 경북 봉화에서 식목일 기념식을 하려고 했는데, 기념식을 산림청장에게 맡기고 저는 산불 현장에 갔었다”고 회상하며 “(산불 발생) 1년이 지나 이곳에 왔고, 코로나19로 인해 식목일 기념식까지는 하지 못했지만 복구조림행사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서 보람이 있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재난은 끔찍했지만, 온 힘을 모아서 이겨냈다는 데 국민들도 뿌듯함을 느꼈을 것”이라며 ‘협력’을 통해 코로나19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과회에 앞서 문 대통령은 김 여사와 함께 금강송을 심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코로나19 때문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있지만, 이런 가운데서도 나무심기, 복구조림만큼은 우리가 쉬지 않고 해야 한다”며 국민들에게 ‘1인 1나무’를 권했다. “한 분당 한 그루씩 나무를 가꾸기, 또는 한 분당 한 그루씩 나무를 기부하기, 이런 운동으로 복구조림에 전국적으로 참여해달라”는 것이 문 대통령의 당부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5일 식목일을 맞아 1년 전 대형 산불로 피해를 본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 천남리를 방문해 재조림지에 금강소나무를 심고 있다. 강릉=연합뉴스

이날 일정엔 지역 주민을 비롯, 당시 산불 진화 및 이웃 구조에 헌신한 이들이 함께 했다. 가스통 폭발 위험이 있음에도 불구, 80대 치매 어르신을 구하기 위해 집으로 들어간 장충열(57) 강릉소방서 119구조대장, 옥계면 소재 동물원의 불을 살수차로 진압해 1,000여마리 동물들을 지킨 최두순(51) 강릉시청 축산과 계장, 자신의 차로 홀로 거주하는 노인들을 마을회관으로 대피시킨 심동주(52)ㆍ전인아(44) 부부 등이다.

김 여사는 장충렬 대장에게 소방관 국가직 전환을 축하하는 내용이 담긴 편지를 건넸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편지엔 “강릉 산불 현장을 비롯해 수많은 위험 앞에서 소중한 생명을 구해주시고 대장님 자신을 지켜주셔서 고맙다. 어디서든 끝까지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 소방관들의 용기를 코로나19 어려움을 이겨나가고 있는 우리 국민들과 함께 하겠다”고 쓰여 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