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아티스트 컴퍼니 제공

배우 정우성이 5일 부친상을 당했다.

이날 소속사 아티스트 컴퍼니는 “배우 정우성 부친께서 별세하셨다”고 밝혔다.

정우성 측은 “시기가 시기인 만큼 가족들과 조용히 고인을 잘 보내드리려 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조문이 어려우니 전화나 문자로 위로 부탁한다. 조화와 조의금은 정중히 사양한다”고 덧붙였다.

정우성은 현재 본인이 감독 겸 주연배우로 나선 영화 ‘보호자’를 촬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7일이다. 장지는 충북 음성군 감곡면이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