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대 주력 수출업종별 2020년 수출 전망. 전경련 제공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팬데믹 여파로 국내 수출 기업들이 생존 위기에 놓였다며 정부가 보다 능동적으로 무역ㆍ통상 분야의 문제 해결에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전경련은 6일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무역ㆍ통상 현안 긴급 정책건의’를 정부에 전달한다고 5일 밝혔다.

전경련 조사 결과 한국의 15대 주력 수출 품목의 올해 수출은 전년 대비 7.8% 감소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11월 무역협회(+3.3%)와 올해 2월 한국경제연구원(+2.2%)의 예측치보다 10%포인트 이상 감소한 수치다.

업종별로는 일반기계 수출이 22.5% 감소하며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됐고 디스플레이(-17.5%), 선박(-17.5%), 자동차(-12.5%), 섬유(-12.5%) 등도 악영향을 받는 업종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전경련은 총 10가지 무역ㆍ통상 분야 정책과제를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먼저 많은 국가에서 한국 기업인의 입국을 금지 또는 제한하고 있는 만큼 정부 차원의 건강확인증 발급 등을 통해 해당국들이 이달 중엔 입국 예외 허용 조치를 취하도록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요청했다. 또 공세적인 다자ㆍ양자 자유무역협정(FTA)를 추진해 기업의 교역ㆍ투자 여건을 개선하고, 미국 유럽연합(EU) 일본 등 기축통화국과 무기한ㆍ무제한 통화스와프를 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을 통해 높아진 한국의 국가적 위상을 지렛대 삼아 무역ㆍ통상 분야에서도 정부가 기업 애로와 현안을 능동적으로 해결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