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정권 시절에도 이런 여당 없어”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5일 오전 이은권 대전 중구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열린 대전 현장 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잠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5일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을 하나하나 보면 단순한 거수기에 불과하다”며 민주당 후보들을 작심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0대 총선에선 민주당을 총지휘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대전 중구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금태섭이란 의원은 떨어뜨려놓고 파렴치한 조국을 받들겠다는 것이 지금 민주당의 실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겨냥해 “이미 국민 마음 속에서 탄핵 받아서 물러난 사람”이라며 “이 사람 살리자고 멀쩡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공격을 가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과거 군사정권 시절에도 여당이 지금과 같은 여당이 없었다”며 “지금 민주당 소속으로 출마하는 의원들이 다음 국회에 들어간들, 정상적인 국회의원 역할을 하는 건 불가능할 것이라고 본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민주당에 이어 북한도 나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는데 별로 개의치 않는다”며 “민주당은 나를 비난하기 전에 지난 3년간 뭐 했는지, 80이 다 된 사람이 편안히 집에서 시간 보내지 않고 선거에 뛰어들 수밖에 없게 됐는지, 그 이유를 반성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울산시장 선거개입ㆍ하명수사 의혹을 받고 있는 울산지방경찰청장 출신인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대전 중구 후보에 대해 “대단한 가치를 부여하고 싶지 않다”고 깎아 내렸다. 그는 “(황 후보는) 울산시장 선거 때 불법을 저지른 사람으로 법의 심판을 기다리고 있는데 (민주당이) 그런 사람을 공천한 자체가 모순”이라며 “그런 걸 생각하면 그 사람이 당선돼 (국회로) 올라올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는다”고 일갈했다.

대전=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