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중 중앙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인터뷰 
3일 오후 서울시 동작구 중앙대에서 김범중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세대 격차 현상 심화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정준희 인턴기자.

신종 코로나 사태로 노인 계층은 이중, 삼중의 위험에 노출돼 있다. 각종 기저질환으로 인해 육체적으로 바이러스에 취약하고 디지털정보 격차로 인해 마스크를 비롯한 안전자산에 접근하기가 쉽지 않은데,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마저 시행되면서 사실상 코로나 사각지대로 내몰려 있다. 김범중 중앙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3일 한국일보 인터뷰에서 “코로나 사태 이후 노인 계층의 소외현상은 더욱 심화하고 있다”면서 “노인 계층의 신체와 정신건강 회복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우리 사회의 최대 과제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_신종 코로나는 왜 노인층에 더 위험한가.

“정보접근성이 뛰어난 청년층은 온라인상 생필품 구매, 교류 등이 가능해 자택 생활이 가능하다. 하지만 노년층은 자녀들이나 주변 지인의 도움 없이는 생필품 조달이 어렵다. 인간관계 역시 온라인보다 노인복지회관이나 노래교실 등 오프라인에서 주로 이뤄지는데 코로나 사회에서는 사실상 단절될 수밖에 없다. 신종 코로나에 대한 공포감이 자연히 커질 수밖에 없다.”

_디지털정보격차가 노인층에 어느 정도로 위험한가.

“노인들은 디지털 정보를 습득할 수 있는 환경이 거의 없다. TV나 공적인 방송을 통해 정보전달이 이뤄지기도 하지만 한정적일 수밖에 없다. 전체 노인 가구 중 독거노인과 노인부부 형태가 약 40%인 점을 감안하면 정보에 뒤쳐지는 노인계층은 코로나 사태에서 안전과 생존까지 위협받는 상황이다.”

_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 또한 노인층에 타격이 심한가.

“노인들은 청년보다 사회적 인맥이나 관계망이 좁다. 사회관계를 유지하는 돌파구는 노래교실, 복지관 등이다. 하지만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시설들이 임시 폐쇄하면서 노년층을 위한 대체 수단이 없다. 이로 인한 노인들의 신체와 정신건강 악화가 우울증을 비롯한 사회병폐 문제로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

_세대간 불평등 해소 방안은 무엇인가.

“장기적으로 세대간 디지털정보 격차를 축소해서 노년층의 자립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우선 지역 주민에 대한 기관의 봉사 활동을 보다 활성화해야 한다. 노인 계층에 대한 대면접촉을 완전히 끊을 게 아니라, 노인들과 친밀도가 형성된 사회복지사를 최대한 활용해야 한다. 평소 노인들을 밀접하게 만나왔던 이들을 현장에 파견해 생필품을 나눠주고, 정보 전달 및 예방수칙 교육을 실시해야 한다. 세대별 격차를 줄이는 매개 역할을 누군가는 맡아야 한다.”

김영훈 기자 hu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