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확진자 A양과 같은 병실 사용한 40대 신생아 어머니
병실서 A양과 23시간 같이 있어… 아기와 아버지는 ‘음성’
서울아산병원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서울아산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5일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A(9)양과 같은 병실을 사용한 생후 22일 환아의 어머니 B(40)씨가 4일 오후 신종 코로나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B씨는 아이와 지난달 28일 오후 2시경 A양이 입원해 있던 136병동 병실(6인실)에 입원해 A양이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동일한 병실을 사용했다. B씨는 아이와 A양의 입원기간이 겹치는 4일 중 28일(2시간), 30~31일(21시간) 등 총 23시간 동안 A양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지난달 31일 A양이 확진 판정을 받기 전 경기 시흥시 자택으로 귀가해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 합동 역학조사팀(서울시 코로나19 현장대응팀ㆍ송파구 보건소)의 결정에 따라 3일 저녁 10시 50분경 송파구 보건소 구급차로 내원해 다음날인 4일 오전 신종 코로나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서울아산병원 관계자는 “B씨의 아이와 남편은 신종 코로나 검사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며 “추가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면 신속하고 정확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