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스코어, 59개 대기업집단 조사… 연봉 5억 이상은 797명
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국내 59개 대기업집단에서 100억원 이상의 연봉을 받은 기업인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박성도 셀트리온 고문, 이재현 CJ그룹 회장 등 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연봉 상위 20명 가운데 전문경영인은 4명에 그쳐 총수(오너) 일가가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5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59개 대기업집단 240개 계열사 기업인들이 받은 지난해 보수를 조사한 결과 5억원 이상을 받은 기업인은 797명으로 전년보다 21명 늘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조사는 순수 보수 총액을 기준으로 집계했으며 퇴직 소득은 제외하고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 이익은 포함했다.

전체 기업인 중 보수 1위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으로 지난해 롯데케미칼 등 7개 계열사에서 총 172억1,000만원(롯데건설 퇴직금 9억3,800만원 제외)을 받았다. 이어 박성도 셀트리온 고문이 163억9,900만원으로 대기업 총수 일가 기업인들을 제치고 2위에 올랐다. 박성도 고문의 순수 보수액은 4,900만원에 그쳤고 나머지 163억5,000만원은 주식매수선택권 행사 이익이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124억6,100만원을 받아 3위를 기록했다.

이어 허창수 GS그룹 명예회장(90억4,100만원),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70억4,000만원),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60억2,900만원), 최태원 SK그룹 회장(60억원),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59억8,300만원), 구자용 LS네트웍스 회장(59억6,800만원), 고(故) 조양호 한진 전 회장(58억8,400만원) 등이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보수 상위 10명 중 전문경영인은 박성도 고문뿐이고 상위 20위로 범위를 넓혀도 박 고문을 비롯해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46억6,000만원ㆍ16위),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46억3,700만원ㆍ17위), 박정호 SK텔레콤 사장(45억3,100만원ㆍ18위) 등 4명에 그쳤다.

2018년 연봉 순위와 비교하면 최태원 회장과 정몽원 회장, 구자용 회장이 새로 ‘톱10’에 포함됐다. 신동빈 회장은 8위에서 1위, 허창수 명예회장은 9위에서 4위로 각각 순위가 상승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