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19 중대한 고비”… 종교집회 자제 당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문 대통령 “코로나19 중대한 고비”… 종교집회 자제 당부

입력
2020.04.04 18:00
0 0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제주시 봉개동 제주4.3평화공원에서 진행된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제주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일요일을 앞둔 4일 종교인 및 신자들에게 ‘사회적 거리두기’를 호소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안정기로 들어서느냐 다시 확산하느냐 중대한 고비”라면서다.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 등 SNS에 “3월 중순부터 시작해서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밑으로 떨어졌다가 다시 늘고 또다시 떨어지기를 다섯 번째 되풀이하고 있다”며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떨어졌다가 다시 올라가기를 되풀이한 이유는 그때마다 집단감염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이어 “집단감염을 기필코 막아야 한다. 같은 일이 거듭된다면 의료진뿐 아니라 나라 전체가 지치고 말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종교집회는 집단감염의 요인 중 하나”라고 언급한 문 대통령은 “코로나19가 안정기로 들어서느냐 다시 확산하느냐 중대한 고비인 지금 이 시기만큼은 온라인 예배나 가정 예배 등의 방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줄 것을 간곡히 당부 드린다”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또 “신규 확진자 가운데 해외 유입 비율도 상당히 높다. 해외 입국자 중 90% 이상이 우리 국민이기 때문에 해외 감염이 들어오는 것 자체를 막을 수는 없다”면서 “정부는 해외 감염자를 원천 격리하여 2차 3차 지역 감염을 막을 수 있도록 입국 관리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그러나) 지자체 및 입국자 본인들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당부의 말을 남겼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