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경북 경주시 안강읍 풍산 안강사업장 주변 도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벚꽃길을 개방하지 않는다는 현수막이 붙어 있다. 2020.4.4 경주=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군에 흡연자를 추가하고 접촉자 조사 범위를 종전 ‘증상 발생 전 하루’에서 ‘증상 발생 전 이틀’까지로 확대하기로 했다.

4일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정례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 증상발생 전의 전파 가능성을 보다 면밀하게 추적하기 위해 접촉자의 조사범위를 종전 ‘증상 발생 전 하루’에서 ‘발생 전 이틀’까지로 확대하고 고위험군에 흡연자도 추가하는 등의 관련 지침 개정으로 관리를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접촉자 조사범위 확대 관련 지침은 지난 3일 0시부터 적용되고 있다.

방역당국은 지침 개정의 배경으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발생 사례들이 계속 확인되는데다 해외 주요 국가들이 신규 환자의 가파른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어 국내 유입 가능성이 상당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는 점 등을 들었다. 집단시설을 중심으로 소규모 발생이 부정기적으로 나타나는 형태로 현재의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는 것이다.

중대본은 현재 국내 신종 코로나 환자들의 흡연력은 조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대신 중대본은 “각국의 최신 문헌과 권고사항 등을 검토하면서 흡연자의 경우 폐 기능이 저하됐을 가능성이 매우 높고, 또 미국의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경우에도 지침상 현재의 흡연자에 대해서 고위험군으로 분류를 하고 있다”며 “우리도 고위험군에 대한 관리를 최대한 강화하는 차원에서 전문가들과의 논의를 거쳐서 이번 지침에 흡연자를 고위험군의 하나로 추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 달 31일 미국 CDC가 발표한 예비 보고서에 따르면, 2월12일부터 3월28일까지 보고된 신종 코로나 확진자 7,162명 중 현재 흡연 중인 환자와 과거 흡연력이 있는 사람은 각 96명, 165명으로 나타났다.

한편 권 부본부장은 “지금까지 신종 코로나로 사망한 사람 177명 가운데 부검 사례는 한 번도 없었다”면서 “한 사례 정도는 부검이 필요했었다고 본다”고 밝혔다.

박소영기자 sosyo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