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7일 오후 경기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에서 주한미군이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근무하고 있다. 평택=연합뉴스

주한미군사령부가 주한미군에서 18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고 4일 밝혔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오늘 오산 공군기지에서 코로나19 양성이 나왔다”며 “역학 조사와 방역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한미군에선 나흘 연속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전날엔 오산 공군기지와 캠프 험프리스(평택 미군기지)에서 각각 나왔다.

주한미군은 앞서 한반도 전역에 대한 위험 단계를 ‘높음’으로 격상한 바 있다. 지난달 25일엔 공중보건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