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 제주=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3일 사망한 의사 허영구 원장을 언급하며 “너무도 애석하고 비통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허 원장은 경북 경산시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다 감염됐다. 코로나19 관련 업무로 사망한 첫 번째 의료진이다. 문 대통령은 의료진들을 향해 감사와 존경을 표하며 “용기 잃지 말고, 더욱 힘내시고, 반드시 승리하자”고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4일 페이스북 등 SNS에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다 감염된 우리 의료진이 처음으로 희생되는 매우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며 허 원장의 사망에 애도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늘 자신에겐 엄격하고 환자에겐 친절했던 고인의 평온한 안식을 기원한다”며 “국민들도 같은 마음일 것”이라고 말했다. 가족들을 향해서도 위로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어 “4월의 봄을 맞이했지만, 여전히 끝나지 않은 감염병과의 전쟁을 이겨내기 위해 제 몸 돌보지 않고 헌신하는 의료진들께 진심으로 경의를 표한다”며 “특히 수많은 확진자 발생으로 밤낮없이 사투를 벌이고 있는 대구ㆍ경북 지역 의료진들께 머리 숙여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병원 일 제쳐놓고 진료를 자청하여 달려가는 열정이 지역 사회를 코로나19로부터 이겨내는 힘이 되고 있다. 여러분들은 모두의 존경을 받기에 충분하다. 방역 모범국가라는 세계의 평가도 여러분이 있기에 가능했다”고도 덧붙였다.

다만 “그래도 한편으로는 스스로를 돌보고 자신의 건강도 살피기를 바란다”며 “용기 잃지 말고, 더욱 힘내시고, 반드시 승리하자”고 강조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