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회 천체사진공모전 수상작인 보름달 사진. 김석희씨 작품.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오는 8일 새벽 올해 가장 큰 보름달이 뜬다.

3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8일 오전 3시 9분(한국시간) 달이 지구와 가장 가까운 지점에 위치하면서 올 들어 가장 크게 보인다.

완전한 보름달이 되는 때는 이날 오전 11시 35분이지만, 이때는 달이 우리나라의 반대쪽에 있어 관측하지 못한다.

이날 지구와 달의 거리는 약 35만6,907㎞로, 지구와 달 사이 평균 거리인 38만4,400㎞보다 2만7,500㎞ 이상 가깝다.

지구에서 달의 크기가 다르게 보이는 이유는 달이 지구 주위를 타원 궤도로 돌기 때문이다.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가 가까우면 달이 커 보이고, 멀면 작게 보인다.

올해 보름달이 가장 작게 보이는 시점은 오는 10월 31일 오후 11시 49분이다. 이날 지구와 달 거리는 약 40만6,394㎞로, 평균 거리보다 2만㎞ 이상 멀어진다.

가장 크게 보이는 보름달과 가장 작게 보이는 보름달의 크기는 14% 정도 차이가 난다고 천문연은 설명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