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산서 의원 운영 60세 남성… 50대 여성 확진자 접촉으로 감염
경북대병원 의료진들이 음압격리병상에서 PAPR 방호복을 입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를 치료하고 있다. 경북대병원 제공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60대 개인 내과의원 의사가 사망했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의료진이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2분쯤 경북대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던 내과 의사 A(60)씨가 사망했다. A씨는 지난달 18일 발열과 기침 등 신종 코로나 의심증상을 보여 19일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이후 상태가 급속하게 나빠져 중환자로 분류됐다. 콩팥기능이 떨어져 24시간 신장투석을 하는 지속적신대체요법(CRRT)과 인공호흡기, 에크모(체외막산소화장치) 치료를 받았다. 1일에는 심근경색 증세를 보여 스텐트 삽입 치료도 받았으나 상태가 회복되지 못해 결국 숨졌다. 기저질환으로는 고혈압과 당뇨 등이 있었다.

A씨는 지난 2월 25일 경산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52세 여성이 해당 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과정에서 전파됐고, 잠복기를 거쳐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산에서 내과를 운영했지만 대구 수성구에 주소지를 두고 있어 대구 지역 사망자로 분류됐다.

A씨가 숨지면서 국내 의료진 가운데 사망한 첫 사례로 기록됐다.

김신우 대구시감염병관리지원단 단장은 “국내에서 의료진이 처음으로 사망한 것에 대해서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며 “의료진들이 환자로부터 노출이 쉬운 환경에 있기 때문에 마스크 착용과 손 위생을 철저히 해 스스로 안전조치를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재현 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