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5일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탄 차량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와 검찰 유치장으로 향하자 시민들이 조주빈의 강력처벌을 촉구하며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조주빈(25)이 운영한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미성년자 등 여성의 성착취물을 유포한 군인 A씨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3일 오전 조씨의 공범 A씨가 복무 중인 경기 지역 한 군부대에서 A씨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박사방 내에서 성착취물을 수백회에 걸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텔레그램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박사방을 외부에 홍보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A씨의 휴대폰 관련 증거 등을 압수해 조씨와의 공모 여부 및 추가 범행이 있는지를 수사할 예정이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