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둘러싼 각종 논란 ‘정면 돌파’ 의지 해석
4ㆍ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일 오후 동작을에 출마한 나경원 미래통합당 후보가 서울 동작구 태평백화점 인근에서 지지자들에게 가족을 소개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나경원 미래통합당 후보가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2일 가족과 함께 출정식을 가졌다. 나 후보는 장애가 있는 딸 유나씨의 성신여대 부정입학 의혹 등을 겨냥해 “어떤 부정도 불법도 없다는 말씀을 자신 있게 드린다”고 강조했다. 선거전에 본격 돌입하며 가족을 둘러싼 논란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나 후보는 이날 동작구 태평백화점 앞에서 진행된 선거출정식에서 남편인 김재호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와 딸 유나씨를 소개하며 일정을 시작했다. 나 후보는 “세상에 많은 이야기가 회자됐다”며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서 한편으로는 딸에 대한 미안한 마음으로 내 눈높이가 국민과 안 맞았을 수 있다는 생각에 더욱 성찰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딸 유나씨 부정입학 의혹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입장이다. 그러면서 “그들이 만든 가짜 프레임에 절대 주저앉지 않겠다”며 “반드시 승리해 동작과 대한민국을 살리겠다”고 강조했다. 나 후보는 이 과정에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유나씨는 단상에 올라“기호 2번 나경원 끝까지 달리자”라는 구호를 외치며 나 후보를 응원했다.

나 후보는 이날 출정식 이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누군가 저에게 가족 문제로 그렇게 집요하게 공격을 당하는데도 정치를 어떻게 하느냐고 묻곤 한다”며 “저는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마음이 크기 때문에,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대한민국을 사랑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언급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