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1만명 코앞… 유학생 등 입국자 통한 ‘n차감염’ 긴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확진자 1만명 코앞… 유학생 등 입국자 통한 ‘n차감염’ 긴장

입력
2020.04.02 17:48
0 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발이 묶인 이탈리아의 교민·유학생 등 200명 안팎이 우리 정부가 준비한 두 번째 전세기를 타고 1일(현지시간) 귀국길에 오른다. 로마 피우미치노 공항에서 우리 교민이 전세기 탑승 전 간단한 검사를 받고 있다. 주 이탈리아 한국대사관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만명에 육박한 가운데 유학생 등 해외로부터 입국한 확진자들이 지역사회 2차 감염의 불씨가 되고 있다. 정부가 모든 입국자의 2주 자가격리를 의무화했지만, 가정 내 격리로 인해 가족 감염까지 막기엔 역부족이라 필요 시 시설격리 등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2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 확진환자는 9,976명이다. 이중 해외에서 입국한 환자는 601명(외국인 50명)에 달한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3월 셋째 주까지만 해도 50여명에 불과했지만 유럽과 북미에서 신종 코로나가 폭발적으로 확산되면서 10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해외 유입 환자들은 지역 내 ‘n차 감염’의 연결고리가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대본이 최근 확인된 508명의 해외유입 확진환자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들을 통한 추가 감염이 41건(8%)이나 발생했다. “1일부터 시작된 ‘해외 입국자 자가격리 의무화’ 이전에 감염된 환자까지 포함된 수치라 정확히 짚긴 어렵지만, 2차 전파의 대다수는 동거 가족일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정부는 특히 최근 연이어 귀국하는 해외 유학생들을 주시하고 있다. 이들이 자가격리 지침을 숙지하지 못해 이탈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는 데다, 이들을 접촉한 부모 등의 추가 감염 사례도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에 걸린 상황에서 제주 여행을 해 논란이 된 미국 유학생 A(19)씨 모녀가 대표적 예다. 이들이 제주도를 방문한 지난달 20일은 정부가 입국 유학생에 대한 자가격리를 권고했을 때지만 모녀는 여행을 강행했고 결국 어머니 B씨까지 감염됐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에 수차례 입국자 관리 강화방침을 밝히며 “젊은 유학생들이 지침과 권고를 어기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관리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가 유학생 등 해외 입국자들을 국내 거주지에서 자가격리 하도록 안내하고 있지만, 이 경우 가족간 접촉이 불가피한 상황이라 필요 시 시설 격리를 지원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수원시처럼 해외 입국 자가격리자의 가족이 일시적으로 지역 호텔에 숙박하도록 돕는 ‘안심숙소’를 지원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권준욱 중대본 부본부장은 “해외입국 자가격리 대상자 중에도 동거인 가운데 특별히 고위험군이 있거나, 이를 접촉할 가능성이 높은 직업군이 있는 경우에 대해 별도의 강화한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