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1일 8,000건” 강조에도 4분의 1 수준
100만명당 검사도 韓 6,147건ㆍ日 117건
도쿄, 하루 최다 97명 확진 등 병상 확보 비상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일 마스크를 착용하고 참의원 결산위원회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듣던 중 눈을 비비고 있다. 도쿄=로이터 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유전자증폭(PCR) 검사 실적이 여전히 낮고 중증 환자용 병상 마련도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간 ‘의료 붕괴’ 우려를 이유로 검사 확대 요구를 외면해온 정부에 대한 비판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2일 “일본의 검사 건수는 하루 2,000건을 밑돌고 있다”며 “감염 실태를 정확히 파악해 제대로 된 대응책을 내놓기 위해선 검사 확충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전날 공개된 후생노동성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검사 건수는 2,490건으로 하루 2,000건을 넘은 건 처음이었다. 여전히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강조한 ‘하루 8,000건’ 검사 체제의 4분의1에 불과한 수준이다.

신문은 또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진이 지난달 20일까지 각국 검사 건수를 정리한 결과를 근거로 “인구 100만명 당 검사 건수도 일본은 117건으로 독일 2,023건과 비교해 17분의1에 그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웃 한국의 인구 100만명 당 검사 건수(6,147건ㆍ20일 기준)에 비하면 수치는 더욱 초라해진다.

일본 정부는 그간 검사를 확대할 경우 감염이 폭증할 수 있고 이로 인해 병상 부족 등 의료 붕괴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해 왔다. 하지만 지금 수준에서도 병상 확보는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미 확진자 500명을 넘어선 도쿄도에선 전날 기준 코로나19 입원 환자가 531명이었는데, 이들이 확보한 병상(620개)의 86%를 차지했다. 일본 현행법상 확진자는 경증ㆍ무증상이어도 전원 입원해야 한다. 더욱이 이날 도쿄의 신규 확진자가 하루 최다 기록인 97명이 발생하면서 병상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당초 도쿄도는 감염증 지정 의료기관 12곳을 중심으로 병상을 마련했다. 최근엔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일반 병원에도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중증 환자를 위해 총 4,000개의 병상 확보를 목표하고 있지만 면역력이 낮은 입원환자가 많은 대형병원일수록 확진자 수용을 꺼리고 있다. 이에 뒤늦게 경증ㆍ무증상 확진자 수용을 위해 올림픽 선수촌과 호텔 등을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국이 이미 대기업과 공기업 연수시설을 경증 환자용 격리 시설로 제공하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정부에서도 병상 부족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정부 내 전문가회의는 전날 도쿄와 오사카, 가나가와ㆍ아이치ㆍ효고현 5개 지역에 대해 “폭발적 감염자 급증 이전에 의료 붕괴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