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지원 온 전국 119구급대원 ‘아름다운 해산’ 
대구지역 코로나19가 확산으로 소방청 119구급대 동원령에 의해 동원된 8개 지역 소방인력들이 2일 해제령을 받고 떠나면서 대구소방 관계자로부터 환호를 받고 있다. 김민규 기자 whitekmg@hankookilbo.com
2일 오전 10시5분 대구 두류정수장에서 타 지역 구조대들이 대구를 떠나기 위해 개인 짐을 옮기고 있다. 김민규 whitekmg@hankookilbo.com

“도움이 필요할 때는 언제든지 달려오겠습니다.”

2일 오전 10시쯤 대구 달서구 두류정수장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이송업무를 맡고 있는 119구급차 20대가 줄지어 있었다. 이곳은 2월 22일부터 대구소방안전본부의 집결지다. 잠시 후 소형 버스로 이곳에 도착한 119구조대원들이 자신이 타고 온 구급차로 짐을 옮기기 시작했다. 지난 2월22일 부산과 대전, 광주, 울산, 충북, 전북, 전남, 경남 8개 지역에서 동원된 구급차 중 마지막으로 남은 20대의 구조대원 40명이었다. 떠나는 한 대원이 “도움이 필요할 때 또 불러주세요”라고 말하자 2줄로 서서 배웅하던 대구 구조대원들이 “감사합니다”며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대구의 신종 코로나 확진자와 의심환자 수송 업무 최일선에서 촌각을 다투던 전국 119구조대원들이 아름답게 해산했다. 소방청이 동원령을 내린 후 대구에는 모두 147대의 타 지역 구조차량과 797명의 대원들이 지원활동을 벌이다 이날 해산한 것이다. 이들은 그동안 환자 이송 6,608건, 의심 환자이송 940건, 타지역 이첩 231건의 업무를 수행했다.

이날 해단식에서는 “47년 만에 소방직이 국가직으로 된 날 신종 코로나 동원령 해제가 결정된 것은 의미있는 변곡점”이라는 말이 나왔다. 구조대원들은 서로 악수를 나누며 각자 전국으로 돌아갔다.

전북에서 동원 온 김규형(51·소방장)은 “40여일간 대구시민들에게 도움을 준 것은 소방관 생활에서 가장 잊을 수 없는 의미있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규 기자 whitekmg@hankookilbo.com

전남에서 온 이정주(51) 소방위는 “어제 35주 임산부가 확진 판정을 받고 동산병원으로 이송하던 중 우는 것을 보고 마음이 아팠다”며 “짧은 이송 시간이었지만 건강한 아이를 놓고, 꼭 연락하라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구 시민을 위해 일한 기억은 평생 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소방관은 “40여 일간 쪽잠을 자고 제대로 못 먹는 것은 괜찮지만 도움을 주러 간 구조대원에게 확진자가 거친 말을 쏟아냈을 때가 가장 힘 빠졌다”며 “확진자들이 많이 완쾌되는 것을 보니 그래도 보람있다”고 말했다.

대구에서는 이날부터 예전처럼 23대의 구조차량이 신종 코로나 확진자와 응급환자 이송 업무를 맡고 있다.

김민규 기자 whitekmg@hankookilbo.com

전북에서 온 김규현(41)소방징은 "소방직이 국가직으로 된 날 코로나19 동원령 해제가 된 것은 그간 소방 측들의 노고를 한번에 씻어주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김민규 기자 whitekmg@hankookilbo.com
대구 달서구 두류정수장에서 열린 소방 동원 해산식에서 대구 소방 관계자와 타 지역 소방 관계자들이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whitekm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