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이 아직 부족한 것 잘 알아… 이번엔 믿어달라”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인 2일 서울 강서구 까치산역 매표소 앞에서 구상찬 강서구갑 후보의 지원 유세에 나서며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수도권 4ㆍ15 총선 출마자 지원유세를 다니고 있는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이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일 처음으로 당 상징색인 해피핑크색 점퍼를 입었다. 유 의원은 “젊은이들이 좋아하는 진보가 경제ㆍ안보를 얼마나 망쳤고 울산시장 선거개입 등 얼마나 불법, 위법을 하고 위선적인지 (젊은이들이) 알 때도 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서울 강서구 화곡역에 위치한 선거 사무실을 찾아 통합당 구상찬 후보(강서갑)와 김철근 후보(강서병)를 격려했다. 유 의원은 “코로나로 경제가 얼어붙고 마이너스 추락이 눈에 뻔히 보인다”며 “(이번 총선은) 마이너스로 추락하는 경제를 어느 정당에 맡겨야 빨리 살릴 수 있느냐, 경제위기를 극복하는 선택”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 3년간 경제를 어떻게 망쳤는지,이들이 과반수 집권을 한다면 국회, 행정부를 다 장악해 남은 2년의 임기 동안 경기를 완전히 망칠 것이 너무 뻔하다”며 “민주당 세력에 국회를 다시 내어주면 경제위기부터 안보위기도 극복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유 의원은 “이번 선거는 ‘뭐 이런 선거가 있나’ 생각이 들 정도로 사람들이 본심을 드러내기 꺼리는 선거가 됐다”고 했다. 다만 그는 “투표가 끝나고 표를 까보면 그때는 국민의 선택, 진심이 나타날 것이다. 저는 그 민심을 믿는다”라며 통합당의 승리를 점쳤다.

유 의원은 구 후보와 김 후보에게 “피 끓는 심정으로 국민께 하소연 하면 4월 15일 선택의 날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덮인 안개 같은 것을 (국민이) 현명한 눈으로 걷어내고 누구를 찍어야 경제ㆍ안보를 살릴지를 밝혀줄 것”이라고 격려했다. 이어 “저희들, 통합당이 아직 부족한 것 잘 안다”며 “강서 구민들께서 이번만큼은 저희를 믿어보시고 저희 손에 이 나라를 맡겨 달라. 절대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호소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