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발생으로 폐쇄가 결정된 경기 의정부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병원 관계자들이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며 신종 코로나 검진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병원 내 집단감염이 연이어 발생, 커지는 의료체계 마비 우려에 보건당국은 현재 전국적으로 병상은 충분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설명회를 갖고 "감염병 전담병원 등 중등도 환자들이 주로 많이 있는 병원들의 소위 가동률은 30%대"라고 설명했다. 이어 "생활치료센터 입소율도 30%를 기록하고 있어 국가 전체적으로 보면 환자 치료 시설은 충분한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세종=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