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가 코스피200 지수 내 삼성전자 시가총액 비중과 관련 30% 상한제(CAP)를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사진은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에서 직원이 코스피와 환율을 모니터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한국거래소가 삼성전자에 대해 ‘시총 30%캡’을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주식시장 내 삼성전자 비중이 30%를 훌쩍 넘긴 가운데 시가총액 비중을 제한하는 규제를 풀어야 한다는 시장 목소리를 반영한 조치다.

2일 거래소는 이날부터 오는 22일까지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도’(CAP·캡 제도) 개선 관련해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코스피200 지수 및 KRX 300 지수 산출 시 적용했던 캡 제도를 적용하지 않는 게 주요 내용이다. 사실상 삼성전자에 대해 30% 캡 제도를 적용하지 않기로 가닥을 잡은 것이다. 그 동안 거래소는 주가 지수가 특정 종목에 과도하게 휘둘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종목의 시총 내 비중이 전체 30%를 넘지 못하도록 제한해 왔다.

하지만 최근 증시 변동성이 커지고 이에 삼성전자 비중 역시 30% 이상으로 확대되면서 규제를 완화해 달라는 시장의 목소리가 커졌다. 캡 제도가 적용되면 코스피200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삼는 펀드는 상한을 맞추기 위해 주식을 대거 팔아야 한다. 이럴 경우 매도 물량이 많아져 주가가 하락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있어 왔다. 지난해 말부터 삼성전자 주가가 급격하게 오르면서 코스피200 내 시총 비중은 지난달 말 기준 33.07%까지 확대되기도 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주식시장 폭락에 삼성전자 주가도 하락했지만 코스피200 내 차지하는 비중은 여전히 절대적이다.

금융감독원이 이달부터 상장지수펀드(ETF), 인덱스 펀드의 종목 편입 한도를 현행 30%에서 추종 지수에서 차지하는 시총만큼 편입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자본시장법)를 변경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다만 거래소는 해외 투자자의 투자 촉진을 위해 해외용 지수의 경우 국가별 규제요건에 부합하는 코스피200 캡 지수를 병행해 산출할 방침이다.

앞서 한국거래소는 삼성전자의 코스피200 편입 비중이 지나치게 커지자 6월 정기 조정에 앞서 삼성전자 비중을 제한하는 수시 조정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했다가 투자자 의견 등을 고려해 이를 철회하기도 했다.

거래소는 관련 의견을 수렴한 뒤 주가지수운영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수 산출 방법론을 개정할 방침이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