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권 실정 반드시 막아내 서민 살기 좋은 세상 만들 것”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이 시작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종로구 옥인동에서 첫 차를 타고 출근하는 시민들에게 인사 후 버스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서민들 생활의 출발선에서 격려 말씀 드리고 싶었다.”

4ㆍ15 총선 서울 종로에 출마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일 오전 첫 번째 마을버스를 타고 출근길 인사를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위기로 직격탄을 맞은 서민경제를 살리겠다며 첫날부터 민생 행보를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첫 번째 일정으로 종로구 옥인동 마을버스 정류장을 찾아 운전기사들의 어려움을 들었다. 마을버스 첫 차 출발 시간에 맞춰 오전 5시 45분부터 운전기사들과 인사를 나눴다. 그는 “회사에 어려움은 없느냐”고 물었고, 한 운전기사는 “코로나로 사람들이 이동을 많이 안 하니 손님이 50% 이상 줄었다”고 토로했다. 황 대표는 이에 “운전하시는 분들 건강 챙기시길 바란다”며 “손님들 버스 타고 내리면서 행복하고 기분 좋게 지낼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황 대표는 이후 종로09번 마을버스를 타고 한 정거장 뒤인 박노수미술관역에서 내렸다. 그는 버스 승객에게 “제가 오늘 두 번째 손님이 됐는데 마을버스는 운전기사 분들과 주민들이 서로 소통하고 정을 나누는 행복한 교통수단”이라며 “안전하고 조금 더 쾌적한 출퇴근 시간 되도록 챙겨보겠다”고 인사를 건넸다.

황 대표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 새벽 마을버스를 탑승한 이유에 대해 “서민들이 경제생활을 출발하는 곳”이라고 의미를 담았다. 그는 “주민들이 고생 많이 하시는데 힘 내시라는 격려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며 “서민들의 삶의 현장을 찾아 보는 것으로 총선 일정을 시작하겠다는 생각으로 왔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후 종로구 통인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격려했다. 전집에서 아침 식사를 한 황 대표는 상인에게 “제가 오늘 개시를 했다”고 했고, 상인은 이에 “오늘 장사가 잘 될 것 같다”고 화답했다.

그는 통인시장 방문 이후 기자들과 만나 “하루를 가장 일찍 시작하시는 분들의 출발을 격려하고 도와드리고 싶어 아침 일찍 현장을 살폈다”며 “몇 분을 만났지만 정말 힘들다고 하신다. 저희가 반드시 서민을 힘들게 하는 이 정권의 실정을 막아내고 민생경제가 살아날 수 있도록, 서민들 살기 좋은 세상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라를 망가뜨리고 경제를 어렵게 만들면서도 바꿀 줄 모르는 이런 정권은 국민의 이름으로 심판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번 총선이 그 심판의 장이 될 것이고, 국민은 서민을 챙기는 정당과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