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 하위 70%에는 5만원 더”

경기 고양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에 빠진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전 시민에게 5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이재준(사진) 시장은 1일 “시의회와의 협의 끝에 위기극복지원금 지급을 위한 조례 제정과 1,031억원 규모 추경안을 확정했다”며 고양시 위기극복지원금의 지원 금액과 대상을 발표했다.

이 시장에 발표에 따르면 전 시민에게 1인당 5만원의 위기극복 지원금이 지급된다. 이중 소득 하위 70%에는 5만원을 추가로 지급한다. 이에 따라 소득하위 70% 에 해당하는 주민들은 정부의 긴급재난 지원금 외에도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더해 1인당 20만원을 받게 된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대상에서 빠진 소득 상위 30% 시민들도 정부 지원금 시군 매칭을 통해 5만원을 지급한다. 이에 따라 이들 30% 시민들도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시 지원액을 합해 1인당 총 15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고양시는 7일까지 관련 조레안이 공포되는 대로 지급 시기와 방법ㆍ지급수단 등을 확정해 모든 시민에게 1인당 5만 원의 ‘위기극복지원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지급대상자는 4월 1일 현재 고양시에 주민등록을 둔 시민이다.

이 시장은 “고양시가 정부와 경기도의 방침을 모두 수용함으로써 시민들이 ‘3종 지원금’을 최대치로 받을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