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200명 이상 확진자 발생에 위기감 고조
당장은 아니더라도 절차적 수순은 준비
정부선 경제 손실 우려 “되도록 피하고 싶어”
도쿄 확진자 서울 초과… 5월 초까지 휴교 지속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일 참의원 결산위원회에 참석해 마스크를 착용한 채로 야당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아베 총리를 포함한 각 부처 장관들 모두 마스크를 쓰고 회의에 참석했다. 도쿄=로이터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긴급사태’ 선포를 저울질하고 있다. 일본 내 하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00명을 넘어가면서 긴급사태 선포 요구가 커지고 있어서다. 아베 정부는 경제적 손실과 사회적 혼란 등을 거론하며 신중한 모습이지만 만일의 경우에 대비한 수순을 밟는 모습이다.

아베 총리는 1일 참의원 결산위원회에서 긴급사태 선언 여부에 대해 “지금은 (선언이) 나올 상황이 아니다”면서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해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온라인 상에서 퍼진 ‘도쿄 봉쇄설’을 의식한 듯 “긴급사태 선언이 도시 봉쇄는 아니며 프랑스와 같은 록다운(봉쇄)은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의회 답변 과정에선 처음으로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대국민 메시지 전달에 더 신경을 쓰는 모습이었다.

아베 총리가 당장은 긴급사태 선언 가능성에 선을 그었지만 일본 정부는 지난달 26일 대책본부 설치 등 사실상 긴급사태 선언을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가 지난달 23일 ‘도시 봉쇄’ 가능성을 언급하자 사흘 뒤 내각에 대책본부가 꾸려졌고, 아베 총리는 대책본부 설치 이튿날 현 상황을 ‘국난’으로 규정했다. ‘4월 1일 긴급사태 선언, 2일 도쿄 봉쇄’는 현실화하지 않았지만, 도쿄도의 심각한 상황 등을 감안해 유사시 긴급사태 선언이 가능하도록 준비 중이라고 볼 수 있다.

실제 도쿄도는 이날 확진자 급증에 따른 도립고등학교 등에 대한 임시휴교 조치를 다음달 6일까지 연장했다. 이날 66명이 추가된 도쿄의 확진자 수는 521명으로 늘어 서울(474명)을 넘어섰고 전국에서는 이날 오후 10시 현재 하루 확진자 수로는 최다인 261명이 발생했다. 일본 내 누적 확진자도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감염자를 포함하면 3,000명대에 올라섰다. 아베 정부는 다른 지역의 임시휴교 연장 가능성도 열어뒀다.

구마노 히데오(熊野英生) 다이이치생명 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은 긴급사태 선언으로 수도 봉쇄와 취업자의 60%가 출근하지 않는다는 가정 하에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5조1,000억엔(약 58조원) 감소할 것이라고 추산했다. 이에 정부에선 “도쿄도의 외출 자제 요청이 감염 억제 효과를 거둘 경우 긴급사태 선언은 되도록 피하고 싶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일본은 앞서 예고한 대로 이날 대책본부 회의에서 한국ㆍ중국ㆍ미국과 유럽 대다수 국가 등 전 세계 49개 국가ㆍ지역을 입국 거부 대상으로 추가했다. 이번 조치로 일본이 빗장을 건 국가ㆍ지역은 지구촌 전체의 3분의 1이 넘는 73곳으로 늘었다. 이 조치는 3일 0시부터 이달 말까지 적용된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