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는 관내 주민등록된 모든 시민에게 1인당 5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경기도가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을 포함하면 광주시민은 1인당 15만원씩 받게 된다. 정부지원금을 포함하면 35만원(4인가족 기준 140만원)으로 늘어난다.

광주시가 38만여명에게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에 소요되는 예산은 190억여원으로 재난관리기금 60억여원과 시 예산의 구조조정을 통해 130억여원을 충당하는 등 전액 시비로 편성했다.

광주형 재난기본소득 지급형태는 지역화폐 등 다양한 형태를 검토 중이다. 재난기본소득의 지급 방법, 지급 시기 등 구체적인 사항은 시의회와의 협의 등을 통해 별도로 공지할 계획이다.

신동헌 시장은 “광주형 재난기본소득은 내수경기 회복에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민생 회복을 위한 모든 정책 수단을 강구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