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 운용한 조국 5촌 조카 구속기간 연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펀드 운용한 조국 5촌 조카 구속기간 연장

입력
2020.04.01 16:56
0 0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의 핵심인 조 장관 5촌 조카 조모씨가 지난해 10월 새벽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의 펀드를 운용한 의혹을 받는 조 전 장관 5촌 조카 조범동(37)씨의 구속기간이 연장됐다.

조씨 재판부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 소병석)는 1일 “도주 우려가 있다”며 조씨에 대한 추가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조씨의 구속기간은 이달 2일 만료될 예정이었다.

조씨는 횡령,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그 중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관련된 범죄 사실은 크게 세 가지다. △정 교수와 허위 컨설팅 계약을 맺고 1억5,000여만원을 지급하고 △사모펀드 출자 변경사항을 금융위원회에 거짓 보고했으며 △조 전 장관의 지명 즈음 정 교수의 투자 관련 자료를 인멸하는 데 가담했다는 혐의 등이다.

앞서 지난달 30일 조씨의 재판부는 정 교수를 증인으로 채택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정 교수에 대한 증인신문은 조범동 피고인과 관련된 부분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정도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공범으로 공소가 제기됐으니 소명의 기회를 줘야 한다”고 채택 이유를 설명했다.

윤주영 기자 roza@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