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3명… 김해ㆍ양산ㆍ산청 1명씩
진주 윙스타워 지금까지 7명으로
건물 폐쇄ㆍ심층 역학조사 진행
게티이미지뱅크

경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밤새 6명이 추가돼 1일 오전 현재 누적 확진자는 101명으로 늘어났다.

추가 확진자는 진주 3명, 김해ㆍ양산시와 산청군이 각각 1명씩이다.

경남 99번째 확진자인 진주 남성(40)은 전날 확진된 98번째(61ㆍ남) 확진자와 지식산업센터인 진주 윙스타워 내 같은 직장 근무자다.

100번째는 진주 거주 여성(61)으로 전날 97번째(60ㆍ여) 확진자와 함께 진주 스파랜드를 다녀왔다.

101번째는 양산 거주 남성(40)으로 미국에 체류하다 지난달 16일 입국해 보건소에 자진 신고해 지난달 24일부터 능동감시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102번째 확진자는 김해에 사는 여성(29)으로 미국에 체류하다 지난달 29일 입국해 자가격리 중이었다.

103번째는 진주 거주 여성(31)으로 진주 스파랜드를 다녀온 100번째 확진자의 가족이다.

104번째는 산청에 사는 여성(73)으로 97번째 확진자인 진주 거주 여성(60)의 지인으로 지난달 25일 진주 스파랜드를 같이 다녀왔다.

도는 진주 윙스타워 관련 확진자만 지금까지 7명이 발생해 윙스타워를 유력한 감염원으로 추정하고 지난달 31일 경찰 협조를 얻어 건물 전체를 임시 폐쇄해 출입을 통제한 채 심층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