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사옥. 한국일보 자료사진

해외에서 출장 업무를 보고 귀국한 삼성전자 직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연달아 발생했다.

1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경북 구미사업장 무선사업부 소속 직원이 지난달 30일 브라질에서 귀국한 뒤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은 2월 초 브라질로 출국했다가 귀국한 즉시 자가격리에 들어가 있던 중 확진 판정이 나왔다.

앞서 같은 사업부에서 근무하는 삼성전자 직원 1명도 브라질 출장 직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삼성전자 경기 수원사업장에서 근무하는 직원은 2개월가량 영국 등 장기 유럽 출장 이후 귀국한 뒤 자가격리 중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삼성전자는 해외에서 귀국하는 모든 직원들에게 자가격리 조치를 취하도록 해 감염자 출근으로 인한 확산을 방지하고 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