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 이후 추가 매입 
조현아(왼쪽)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한진그룹 경영권을 두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반대편에서 그의 누나인 조현아 전 대한공항 부사장 편에 서 있는 사모펀드 KCGI(일명 강성부펀드)가 한진칼 지분을 추가로 매입했다. 경영권 1차전 격이었던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 이후 추가 매입한 것으로 장기전 대비 차원으로 해석된다.

1일 KCGI는 산하 투자목적회사들이 한진칼 주총이 열린 지난달 27일부터 31일까지 한진칼 주식 총 36만5,370주(지분율 0.62%)를 장내 매수했다고 공시했다.

KCGI는 반도건설과 함께 조현아 전 부사장 편에서 ‘3자 연합’ 세력을 형성하고 있다. KCGI의 추가 지분 매입으로 지분율은 19.36%까지 올라갔다. 조현아 전 부사장(6.49%), 반도건설(16.90%)의 지분을 합치면 3자 연합 지분율은 총 42.74%가 됐다.

3자 연합은 꾸준히 조원태 회장의 퇴진을 요구해 왔다. 하지만 지난 27일 열린 한진칼 정기 주총에서 승리는 조 회장에게 돌아갔다. 3자 연합은 조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도 막지 못했고 3자 연합이 추천한 이사 후보 7명은 전원 부결됐다.

업계에서는 1차전 패배로 3자 연합이 와해될 가능성은 극도로 낮다고 봤다. 한진칼 지분을 꾸준히 늘리며 임시 주총으로 반격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이번 KCGI의 추가 지분 매입 등을 포함해 3자 연합이 지분율을 확보해 한진그룹에 견제구를 던질 것이란 시각이 우세하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