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가이드라인 준수 당부
백악관 TF,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 시 10만~24만명 사망 예측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미국민들이 매우 고통스러운 2주를 맞을 것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철저히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태스크포스 브리핑에서 “미국 국민들이 우리 앞에 놓인 힘든 날에 대비하기를 원한다”며 “우리는 매우 힘든 2주를 겪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전문가들이 예측하듯이 우리는 터널 끝에서 어떤 빛을 보기 시작할 것이지만, 지금은 매우 고통스러운 2주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4월 30일까지 연장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대해 “삶과 죽음의 문제”라며 철저한 준수를 당부했다.

이와 함께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는 예측 모델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유지될 경우 미국 내 코로나19 사망자가 10만명에서 24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