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상에서 복어 먹고 의식 잃은 50대 선원 2명 사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제주 해상에서 복어 먹고 의식 잃은 50대 선원 2명 사상

입력
2020.03.31 22:09
0 0
해양경찰 현장구조 합동훈련. 연합뉴스

31일 오후 제주시 추자도 서쪽 16㎞ 해상에서 복어를 먹고 의식을 잃은 50대 선원이 숨졌다.

제주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25분쯤 조업중이던 변산 선적 통발어선 D호의 선원 김모(50)씨와 정모(52)씨 등 2명이 복어를 먹은 후 마비 증상을 보인다며 동료 선원이 구조를 요청했다.

제주해경은 헬기를 급파해 김씨 등 2명은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겼으나 복어독에감염된 김씨는 숨지고, 정씨는 단순한 팔 저림 현상으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해경은 동료 선원들을 대상으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