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기ㆍ해상 초계기 동원 수색 나서

해군 함정에 승선했던 부사관이 실종돼 해상 수색이 이뤄지고 있다.

해군 등 군 당국에 따르면 31일 오후 4시30분쯤 유도탄 고속함이 강원 속초항 입항을 준비하던 중 20대 부사관 1명이 실종된 사실을 인지했다.

고속함은 이날 오후 동해항에서 출항했다. 해군은 입항 준비 중 부사관이 제자리에 없어 실종을 확인하고 수색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해군과 해양경찰은 함정 20여척을 비롯해 헬기와 해상초계기 등을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고속함 이동 경로를 중심으로 조명탄을 터트리면서 실종자 수색을 벌이고 있으나 야간이라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