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류현진. 연합뉴스

토론토 류현진(33)이 메이저리그(MLB)에서 등 번호 99번을 대표하는 선수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스포츠 매체 디애슬레틱은 31일(한국시간) 역대 메이저리그 배번별 최고 선수를 꼽으면서 류현진의 이름을 언급했다. 이 매체는 등 번호 99번을 대표하는 역대 최고의 선수로 강타자 매니 라미레스(48)를 꼽은 뒤 “몇 년 후엔 류현진 또는 애런 저지(뉴욕 양키스)가 이 자리를 대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재 최고의 99번 선수로 꼽힌 라미레스는 2000년대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슈퍼스타다. 2002년 아메리칸리그 타격왕에 올랐고, 2004년엔 홈런왕을 차지하며 당대 최고의 타자로 군림했다. 올스타에도 12차례나 선정됐다. 류현진과 함께 이름을 올린 저지도 2017년 아메리칸리그 홈런왕과 신인상을 받은 스타다. 류현진이 미국 현지에서 얼마나 높은 평가를 받는 선수인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류현진은 동산고를 졸업하고 한화에 입단한 2006년 99번을 달았다. 입단 후 처음엔 15번을 배정받았지만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에서 뛰다가 한화로 돌아온 15번의 원래 주인 구대성이 이를 되찾아가면서 99번을 택했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이후에도 99번을 계속 달았고, 토론토에서도 등 번호를 바꾸지 않았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통산 126경기에서 54승33패 평균자책점 2.98을 기록 중이다.

한편 ‘코리안 특급’ 박찬호가 달았던 61번의 대표 선수로는 리반 에르난데스가 선정됐다. 에르난데스는 빅리그 통산 178승177패 평균자책점 4.44를 기록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