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이 30일 런던의 다우닝 10번가 총리공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정례 기자회견 중 무심결에 손가락에 침을 묻혀 서류를 넘기고 있다. AFP 유튜브 캡처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이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영상 정례 기자회견에서 7천500만 파운드(약 1천 140억원)을 투입해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에서 발 묶인 자국민 수만 명을 수송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기자회견을 시청하던 시청자들은 이날 기자회견 내용보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를 대신 자리에 선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이 무의식적으로 손에 침을 묻혀 발표문을 넘기는 모습에 시선을 집중했다. 이 모습을 지켜본 시청자들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이 정부가 제시한 기본수칙을 따르지 않았다며 비난하고 있다.

미 캘리포니아 샌타클래라 카운티의 보건 책임자 세러 코디가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소개하는 기자회견에서 무의식적으로 자신의 손가락에 침을 묻혀 문서를 넘긴 것이나,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가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악수를 하면 안된다고 강조하는 기자회견에서 얍 판디셀 공중보건연구소 감염병 국장에게 무심결에 악수를 청하는 모습도 계속 회자되고 있다.

한국 질병관리본부, 세계보건기구(WHO)와 미 질병대책본부(CDC) 등이 공통으로 제시한 코로나19 예방법은 ▲손 씻기,오염된 것을 만진 손으로 얼굴 만지지 않기 ▲자주 만지는 물건과 표면(surface) 소독하기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경우 소매나 휴지에 한 후 바로 버리고 손을 바로 씻기 ▲ 사람 간 2m거리 두기 ▲집에 머물기 등 이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영국 다우닝10번가 총리공관에서 공개한 것으로 30일 런던의 총리공관에서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이 코로나19 대응 영상 정례기자회견에서 해외에서 발 묶인 자국민 수만명을 수송 계획에 대해 발표 중 기자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런던=다우닝10번가, AP 연합뉴스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서 30일 한 시민이 '손씻기'라고 적힌 그래피티 앞을 지나가고 있다. 벨파스트=AP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