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트윈타워 전경. LG그룹 제공

LG그룹 4개사(LG전자, LG화학, LG이노텍, LG상사)가 인도네시아 정부에 5만회 검사 분량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를 기부한다고 31일 밝혔다.

LG그룹은 진단키트가 부족한 인도네시아 정부의 지원 요청을 받고, 현지에 진출한 LG 계열사들이 그간 현지 고객 등으로부터 받은 성원에 화답하고, 감염병으로 인한 국제적 어려움 극복에 기여하는 차원에 기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LG그룹에 따르면 이번에 지원할 진단키트는 LG 계열사들이 급하게 국내 생산 제품 중 여유분을 확보한 것이다.

윤춘성 LG상사 대표는 이번 기부에 동참한 LG 계열사를 대표해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에게 서신을 보내 “인도네시아 국민들의 단합 정신을 기반으로 지금의 상황이 조속히 해결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며 “작은 정성이지만 인도네시아 국민들께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LG는 인도네시아에서 LG전자가 TV, 에어컨, 냉장고 등 가전제품 공장 등을, LG화학이 석유화학 해외지사 등을, LG이노텍이 디지털 튜너 등 전자 부품 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LG상사가 식량 및 에너지 자원과 산업 인프라, ICT(정보통신기술) 및 헬스케어 관련 솔루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