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오전 서울지하철 2호선에 탑승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좌석 양쪽 끝에 앉아 있다. 연합뉴스

Korea hails 50% recovery rate in fight against coronavirus

한국, 코로나바이러스 완치율 50% 달성

The government said Saturday that it has achieved a 50 percent recovery rate for people infected with the new coronavirus, a feat that underscored the importance of aggressive testing, quarantine and social distancing in the fight against COVID-19.

정부는 토요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들에서 50%의 완치율을 달성했다고 발표했는데, 이는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적극적인 검사, 격리, 사회적 거리 두기의 중요성을 강조했기에 나온 업적이다.

South Korea has released 4,811 fully recovered COVID-19 patients from hospitals as of Saturday, up 283 from a day earlier, according to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KCDC).

토요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하루 전에 비해 283명이 증가한 4,811명의 코로나19 환자가 완치되어 병원에서 퇴원했다.

This marked the first time the number of recovering people exceeded the number of quarantined patients ― which stood at 4,523 ― since Jan. 20, when the virus was first detected on South Korean soil.

코로나바이러스가 한국에서 처음 발견된 지난 1월 20일 이후, 완치자 수가 격리상태에서 치료 중인 환자 수(4,523명)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The 50 percent recovery rate is a small achievement that all in our society should celebrate, though we have a long way to go," Yoon Tae-ho, director-general for public health policy at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said in a briefing.

윤태호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브리핑에서 "50% 완치율 달성은 갈 길이 멀지만 우리 사회 모두가 축하할만한 작은 성과"라고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Yoon, who is in charge of anti-infection efforts at the country's disaster control headquarters, attributed the achievement to aggressive tests, epidemiological surveillance and social distancing, as well as medical treatment of patients by doctors and nurses.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을 맡고 있는 윤 반장은 이번 성과가 공격적인 검사와 역학 감시, 사회적 거리두기, 의료진의 치료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South Korea has strengthened social distancing through April 5 to contain the spread of the virus that has killed 144 people, mostly in the country's southeastern city of Daegu and neighboring North Gyeongsang Province.

한국은 지금까지 144명의 목숨을 앗아간 이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 4월 5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했다.

Yoon also warned against complacency in dealing with the coronavirus and asked people to practice strengthened social distancing, saying it is time to clearly reduce cluster infections in local communities and facilities housing many people. (Yonhap)

윤 반장은 또 코로나바이러스를 다루는 데 있어 안주하는 것을 경고하고 지역사회와 많은 사람들이 거주하는 시설에서 집단감염을 분명히 줄여야 할 때라며 더욱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m.koreatimes.co.kr/weekly.ht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