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경전철 노조가 31일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차량기지 총파업을 알리는 스티커를 부착한 직원 차량 너머로 경전철이 정상운행하고 있다. 용인시 제공

용인경전철 노조가 31일 총파업에 돌입했다. 용인경전철이 무인운전 시스템이어서 비노조원과 대체인력 등을 투입해도 정상 운행이 가능해 현재는 열차가 운행하고 있는 상태다. 다만 파업이 장기화 될 경우 운행 중단 사태 등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편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31일 용인시에 따르면 용인경전철 노조가 31일 오전 4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다. 전체 직원 187명 가운데 143명이 조합원으로 이번 파업에 대부분 동참했다.

용인경전철 노·사는 지난해 2월부터 41회에 걸친 단체교섭을 실시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하다 12월 30~31 이틀간 총파업을 결의했다. 이 과정에서 노조 측이 ‘사측과 임단협에 잠정 합의했다’며 파업을 철회한 바 있다.

이후 노조 측에서 당시 잠정 합의(안) 처리를 요구하고 있는 반면, 사측은 ‘최종 승인 절차 이후 서명을 하기로 노사가 합의한 내용’이라는 이유로 잠정합의(안) 일부를 수정해야 서명할 수 있다고 맞서면서 다시 갈등이 불거졌다.

이에 노조는 지난달 14일과 17일, 이달 26일 등 3차례 부분파업을 단행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하다 결국 이날 총파업에 이르게 된 것이다.

용인경전철 노조가 31일 총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비노조원과 대체인력 투입으로 이날 오전 경전철은 정상운행했다. 승강장에 도착한 경전철에 탑승하려는 승객들이 대기하고 있다. 용인시 제공

시는 노조가 총파업에 돌입했지만 용인경전철은 정상적으로 운행한다고 밝혔다.

무인으로 운전하는 경전철의 특성을 사려 비노조원과 대체인력 등 비상인력을 투입해 파업과 무관하게 경전철을 차질 없이 운행하고 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하지만 파업이 장기화로 인한 무인시스템 및 차량 정비 등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자칫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사태 장기화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앞서 시는 지난 30일 용인경전철 업무를 담당하는 도시철도과 내에 비상운영 상황실을 설치,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 체제를 유지하는 등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비하고 있다고 밝힌 상태다.

시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모든 시민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만큼 노사가 빠른 시일 내에 이견을 좁혀 정상 운행에 들어가길 바란다”며 “시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파업기간 동안 차질 없이 경전철이 정상운행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3년 4월 26일 개통한 용인경전철은 기흥역에서 에버랜드까지 운행한다. 이용객수가 적어 만성 적자에 빠지는 등 애물단지로 전락했으나 지난해 하루 평균 3만148명을 기록하는 등 이용객이 늘고 있는 추세다. 지난해 총 이용객은 1,100만3,992명으로 전년대비 9.1% 증가했다.

임명수 기자 sol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