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바꾼 교실 풍경'. 30일 오전 송파구 서울영풍초등학교의 6학년 한 교실에서 선생님이 원격교육 수업을 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정부가 다음달 5일까지 예정됐던 전국 어린이집 휴원 기간을 연장한다고 밝혔다. 아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유행 수준이 어린이집을 개원할 만큼 줄어들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이다.

보건복지부는 31일 어린이집 휴원 연장을 밝히면서 아직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의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여전하고 개학을 앞둔 학교와 달리 어린이집은 온라인 운영이 불가능한 점도 고려했다.

어린이집 개원 시기에 대해서는 향후 결정할 예정이라고 정부는 밝혔다. 확진환자 발생 수준과 어린이집 안팎에서의 감염 통제 가능성, 긴급보육 이용률(등원율) 등이 판단 조건이다. 30일 기준 어린이집 이용 아동의 31.5%가 긴급보육을 이용하고 있다.

김민호 기자 km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